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10. (수)

세정가현장

인천공항세관·장도연씨·신한은행 손잡고 '마약 OUT'

 

인천공항본부세관(세관장·김종호)은 6월26일 '제38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앞두고 지난 18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약퇴치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세관은 이번 캠페인에서 해외 마약류 구매와 반입을 막고 마약의 위험성을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약적발 사례 전시와 탐지견 활동 시연 행사 등을 진행했다.

 

특히 인천공항세관 마약근절 홍보대사 장도연씨를 비롯해 ‘마약밀반입 근절 대국민 민간 홍보사업’을 추진 중인 정상혁 신한은행장과 임직원이 캠페인에 함께 참여해 해외여행객들에게 마약 반입의 위법성을 알리고 마약퇴치에 동참해 줄 것을 안내했다.

 

김종호 세관장은 “마약은 개인과 사회 전체에 큰 해악을 끼치기 때문에 세관의 밀반입 단속 강화는 물론,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관심이 필요하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국민들이 마약류의 폐해를 인식하고 퇴치 활동에 함께 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공항세관은 이날 방송인 장도연씨를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근절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인천공항세관은 “장도연 씨는 다양한 방송에서 전 세대에 밝고 선한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청소년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마약범죄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방하기 위해 장도연 씨를 홍보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도연 씨는 위촉 소감으로 “최근 마약범죄 관련 소식을 자주 접한다. 특히 청소년 범죄도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인천공항본부세관의 마약근절 홍보대사로서 국민들에게 마약의 위험성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