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7.10 (금)

세정가현장

코로나에 수입길 막히자 '보이스피싱 기기’ 해외직구 밀수 급증

인천세관, 올해 4월 이후 27건 적발
경찰청 등과 정보공유·단속 강화

최근 코로나 19 정부지원재난금, 저금리 대출을 빙자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극성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보이스피싱 기기’를 해외직구로 밀수입하다가 적발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기기란 해외 범죄자가 인터넷전화로 발신하면 보이싱피싱 기기에 있는 유심(대포폰)을 거쳐 국내 수신자에게 불법으로 확보된 국내 전화번호로 바꿔 표시해 주는 중계기를 말한다. ‘VoIP 게이트웨이’라고 하고, ‘SIM 박스’라고도 부른다.

 

 

25일 인천세관에 따르면 올해 4월 이후 적발된 건수는 총 27건. 이는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적발된 2건과 비교하면 열배가 넘는 수치다.

 

세관은 최근 보이스피싱 기기의 해외직구를 통한 밀수가 급증한 이유를 코로나19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과거에는 보따리상이 직접 해외에서 가져왔으나, 코로나19때문에 해외출입이 어려워지자 해외직구를 통해서 밀수를 시도하고 있는 것.

 

최근 세관의 적발사례를 보면 밀수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다. 처음에는 완제품을 음향기기 속에 숨겨 오다가 적발되자, 부품으로 분해해서 세관 단속망을 피하려고 했다.

 

또한 해외직구 물품을 간이하게 통관할 수 있는 ‘목록통관 물품’에 대해 최근 세관검사를 강화하자, 신고방법을 ‘일반수입신고’로 바꿔 통관을 시도하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인천세관은 보이스피싱 범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경찰청 등 관련기관과 정보를 긴밀히 공유하고, 보이스피싱 범죄에 이용될 가능성이 있는 물품에 대한 검사와 단속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코로나 사태를 틈탄 보이스피싱 범죄에 속지 않도록 주의를 계속 당부하고 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빙자한 허위문자로 개인금융정보를 빼내 가거나, 소상공인 등에게 기존 대출을 상환하면 저금리 정부지원대출을 해준다며 속이는 사례가 대표적이다.

 

또한 마스크를 대량으로 판매한다고 인터넷으로 광고 글을 올린 뒤, 전화가 오면 대금만 받고 잠적하는 경우도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