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6.24. (월)

내국세

세무사 자격 가진 공무원, 5년간 53명 늘어 1천447명

인사처, 2023년 공무원 총조사

세무사 1,394명→1,447명…53명↑

관세사 440명→ 437명, 3명↓

회계사 435명→ 412명, 23명↓

 

최근 5년간 우리나라 공무원 6대 자격증 소지자 중 세무사만 '나홀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사, 의사, 약사, 관세사, 회계사는 모두 줄었으며, 특히 의사의 감소폭이 제일 컸다.

 

인사혁신처가 지난달 30일 공개한 '2023년 공무원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변호사 자격증 소지자는 2천309명으로, 2018년 2천520명 대비 211명(8.4%) 줄었다. 

 

특히 의사는 1천638명에서 1천357명으로 281명(17.2%) 줄어 가장 하락폭이 컸다. 같은 기간 약사는 795명에서 703명, 관세사 440명에서 437명, 회계사 435명에서 412명으로 각각 92명(11.6%), 3명(0.7%), 23명(5.3%) 줄었다. 

 

반면 세무사는 1천394명에서 1천447명으로 53명(3.8%) 늘어 대조를 이뤘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연령, 재직기간, 승진소요연수 등을 살펴보면, 공무원 평균연령은 만 42.2세로, 5년전 43.0세보다 젊어졌다. 1946~65년 사이 출생한 세대(베이비부머)의 퇴직 및 신규임용 인원 증가가 원인이다.

 

평균재직연수는 14.2년으로, 2018년 16.2년과 비교해 2년 정도 감소했다. 20~30대 인원 비율은 증가하고 40대 이상은 감소한 때문이다. 

 

전체 응답인원 중 여성공무원 비율은 46.7%로, 2018년 45.0% 대비 1.7%P 증가했다. 여성공무원의 평균재직연수는 13.9년으로 5년 전에 비해 1.7년 감소했다.
 
9급으로 들어와 5급 승진하는 데까지 걸린 평균승진소요연수는 평균 23.6년으로, 2018년과 비교해 0.8년 단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초등학교 1~2학년 이하 자녀를 둔 공무원 중 절반(51.6%)은 육아휴직 사용경험이 있다고 답해 5년 전과 비교해 6.1%P 증가했다.

 

육아휴직 사용자 중 남성은 32.8%, 여성 77.1% 비율로 나타났다. 남성은 2배 이상 증가(13.9%→32.8%)했으나, 여성은 10%P 감소했다. 특히 여성 교육공무원이 25.7%P(87.1%→61.4%) 크게 내려앉았다. 이는 2018년 7월부터 시행된 육아시간 제도로 2시간 조기 퇴근,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재택근무로 육아휴직 필요성 감소, 부부공무원 비율이 41.3%(2023년)에 달하는 교육공무원 특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공직생활에 보람을 느끼는 공무원은 41.5%로 절반에 못 미쳤으며, 보람을 느끼지 못한다는 답변도 21.3%로 나타났다. 나머지 37.2%는 ‘보통’으로 응답했다.

 

공직생활에 대한 불만족은 남성보다 여성 비율이 높았고, 연령대별로는 30대가 가장 높았으며, 직종별로는 일반직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34.3%는 이직을 고민하고 있으나, 65.7%는 이직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을 고민하는 이유는 ‘낮은 급여수준’이 51.2%로 가장 많았고, 과도한 업무량(9.8%), 경직된 조직문화(8.7%)도 적지 않았다. 낮은 급여 때문에 이직을 고민하는 경우는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았다.

 

한편  지난해 8월 1일 기준 우리나라 전체 공무원 수는 122만1천746명으로 이번 조사에는 휴직자 등을 제외한 111만5천517명이 응답대상이었으며, 이 중 95만610명(응답률 85.2%)이 설문에 참여했다. 조사 결과는 헌법기관을 제외한 94만894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