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18. (목)

가족간 부동산거래 '세금 함정' 피하려면, 이 책을 읽어라

신방수 세무사, ‘가족간 부동산 거래 세무 가이드북’ 출간

국내 최초로 가족간 부동산 세무관리법 다룬 책

 

최근 가족간 부동산 매매·증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러나 가족 간의 거래에는 예기치 않은 복병들이 숨어 있다. 곳곳에 깔린 세금 함정 때문이다.

 

예를 들어 기준시가로 증여세를 신고하면 나중에 시가로 과세된다든지, 부모로부터 증여받은 주택을 양도해서 비과세가 되는 줄 알았는데 과세로 뒤바뀌는 경우 등이 그렇다.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가족 간의 부동산 거래에 대한 세법상의 규제원리를 알지 못하면, 자칫하단 절세는 커녕 예기치 못한 손실을 볼 수 있다.  

 

이처럼 리스크가 커진 만큼 가족 간의 부동산 거래에 대한 과학적·전략적 세금 관리 필요성이 더욱 높아졌다. 세무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신방수 세무사가 가족간 부동산 세무관리법을 국내 최초로 다룬 책을 펴냈다. ‘가족간 부동산 거래 세무 가이드북’이다.

 

그는 헷갈리는 가족간의 모든 부동산 문제를 정교하게 분석해 가족 간의 부동산 거래에 대한 과학적·전략적 세금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이 책은 총 8개의 장과 부록으로 구성됐다. 1~2장은 가족 간의 부동산 거래에서 파생하는 세금을 다루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기초지식을 다루고 있다. 가족 간의 거래유형에 따른 세무 위험, 부동산 세제 중 취득세와 양도세의 기초내용을 가족 거래에 맞춰 집중 분석했다.

 

3장은 부동산 거래를 하기 전에 반드시 검토해야 하는 세법상의 시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시가를 잘못 책정하게 되면 신고 후에 많은 고초가 뒤따를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4~8장은 가족 간의 거래방법인 매매, 증여, 부담부 증여,상속, 법인 등으로 구분해 구체적인 세무적용법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부록에서는 과세당국이 신고된 상속이나 증여재산 등에 대해 감정평가하는 사업에 대한 분석과 대응책을 살폈다.

 

특히 문제 해법과 절세구조를 파헤쳐 솔루션을 제공하는 현장 중심의 실무서라는 점이 최대 강점이다. 이를 위해 '케이스→컨설팅→실전연습'의 체계에 따라 다양한 실전 사례를 이론과 접목, 능숙하고 편한 문장으로 생생하게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이외에도 'Tip'이나 '실력 더하기' 같은 코너를 신설해 정보의 가치를 더했다.

 

저자인 신방수 세무사는 "부동산 세금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라도 볼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집필했다"며  "독자들은 가족간의 거래 전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세무상 위험을 통제할 수 있는 동시에 자신에게 맞는 절세전략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