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23. (화)

경제/기업

대기업, 반도체·이차전지 사업 확장 활발

이달 1일 기준 대기업 소속회사 수, 3개월 전보다 41개 줄어 

 

최근 3개월간 대기업의 반도체, 자동차, 2차전지,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사업 확장이 두드러졌다. 부동산개발‧관리 및 건설 분야에서의 계열편입과 제외도 활발했다.

 

이 기간 소속회사는 49개 늘은 반면, 90개 회사가 계열 제외되면서 대기업 소속회사 수는 3개월 전에 비해 41개 줄었다. 


6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개한 최근 3개월간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 변동 현황에 따르면, 대규모기업집단의 소속회사는 지난해 11월1일 3천84개에서 올해 2월1일 3천43개로 41개 감소했다.

 

지난 3개월 동안 27개 대기업이 총 49개 회사를 계열사로 편입했으며, 계열 편입사유는 회사 설립(신규 22개, 분할 6개), 지분취득(16개) 등이다.

 

같은 기간 41개 대기업에서 90개 회사가 계열 제외됐다. 제외 사유는 흡수합병(30개), 지분매각(14개), 청산종결(19개) 등이다.

 

□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 수 변동 현황 증감

 

새로 편입 회사가 많은 집단은 SK(6개), 현대자동차(4개), 한화‧LS‧DL(각 3개)이었으며, 제외된 회사가 많은 집단은 농심(10개), SK‧카카오(각 8개), 보성(5개) 순이다.

 

특히 반도체, 자동차, 2차전지,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사업역량 확대를 위한 지분인수 및 회사설립이 다수 이뤄졌다. SK는 반도체 테스트 장비부품업체인 ㈜아이에스시를 인수해 그 자회사들인 ㈜아이에스시엠, ㈜아이티엠티시, ㈜프로웰이 동반 편입됐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자동차 모듈 및 핵심부품 생산업체 모비언트㈜ 및 테크젠㈜를, LS는 2차전지 양극재용 전구체 업체 엘에스엘앤에프배터리솔루션㈜를 설립했고, 롯데는 유전자 검사업체 ㈜테라젠헬스를 인수했다. 

 

부동산개발‧관리 및 건설 분야에서의 계열편입과 제외도 활발했다.

 

신세계의 부동산투자회사 설립‧운영업체 ㈜신세계프라퍼티인베스트먼트, DL의 오피스텔 및 비주거 건물 개발‧공급업체 ㈜엔에스파트너스, SM의 부동산개발업체 에스티엑스건설산업㈜ 등 8개 집단의 10개 사가 계열 편입됐다.

 

롯데의 롯데테크디앤디㈜, 한화의 ㈜서산테크노밸리, 지에스의 케이글로벌일반사모부동산투자유한회사 제2호, 카카오의 ㈜플러스투퍼센트 등 12개 대기업에서 17개 회사를 계열 제외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공정거래법 시행령 개정안 시행으로 기업집단 소속 ‘산학연협력기술지주회사 및 자회사’에 대한 영구적 계열제외가 가능해짐에 따라 삼성의 성균관대학교기술지주㈜, 포스코의 포항공과대학교기술지주㈜, HD현대의 울산대학교기술지주㈜ 등 6개 대기업의 10개 회사가 계열 제외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