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19. (금)

기타

작년 전국 땅값 0.82%↑… 15년래 최저

지난해 연간 전국 땅값이 0.82% 올랐다. 2008년(-0.32%) 이후 15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토지거래량도 전년 대비 17.4% 급감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이 지난 24일 발표한 2023년 연간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지가는 0.82% 상승했다. 2021년 4.17%, 2022년 2.73%와 비교하면 각각 3.35%p, 1.91%p 상승폭이 축소됐다.

 

특히 수도권과 지방 모두 전년 대비 상승폭이 낮았다. 수도권은 1.08%, 지방은 0.40%로 전년 3.03%, 2.24%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시·도별로는 세종(1.14%), 서울(1.11%), 경기(1.08%)만 전국 평균(0.82%)을 웃돌았다. 특히 제주는 –0.41%로 유일하게 하락폭을 보였다.

 

전국 지가는 지난해 3월(0.01%) 상승 전환을 기점으로 10개월 연속 상승을 나타내고 있으나 최근 상승폭이 둔화됐다. 용도별로는 녹지지역 1.23%, 공장용지 1.28% 등이 상승했다.

 

지난해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182.6만 필지(1만362.4㎢)로 나타났다. 2021년과 전년 대비 각각 44.6%, 17.4% 감소한 것이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71만 필지(1천263.8㎢)로, 2021년과 2022년 43.1%,  27.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전년 대비해 대구 18.5%, 대전 6.9%, 서울 0.7% 등 3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14개 시·도는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17개 시·도에서 모두 감소했다. 특히 세종(46.0%)과 부산(42.7%), 대전(40.0%)은 전년 대비 절반 가까이 줄었다. 

 

또한 전년 대비해 녹지지역은 30.8%, 전 30.6%, 상업업무용 37.4% 등이 각각 감소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