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18. (목)

기타

망원시장 방문 기재차관, 카드 청구할인·온누리상품권 한도상향 등 지원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올해 온누리상품권 개인 월 구매한도를 50만원 상시 상향하고(지류형 150만원), 상반기 전통시장 카드사용액 소득공제율을 2배 한시 상향하는(40→80%)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지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2주 앞으로 다가온 설을 앞두고 성수품 가격 및 수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망원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상인 간담회를 통해 현장의견을 청취한 후 온누리상품권으로 성수품과 명절 선물세트를 직접 구매하면서 농축수산물 할인지원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이달 19일부터 내달 8일까지 16개 성수품을 역대 최대인 25만7천톤 공급할 계획이며, 특히 사과·배는 계약재배, 농협 및 민간물량 등을 최대한 활용해 평년 설 기간 공급량인 12만톤 이상 집중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또한 이달 25일부터 내달 2일까지 농협카드와 연계해 농축산물 구매금액에 대한 30% 신용카드 청구할인을 처음으로 지원하고, 기존 농축산물 30% 할인 모바일상품권(제로페이)은 인당 구매한도를 1만원 한시 상향해 발행하고 있다.

 

그는 “29일부터는 온누리상품권 월 현금 환전한도를 400만원 확대(600→1천만원)해 상인들의 자금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라면서 “작년 이상기후 영향으로 사과·배 등 과일 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성수품 물가가 아직 낮지 않은 수준이지만 설 연휴 전까지 정부 비축분 방출, 할인 지원 등을 통해 성수품 평균 가격을 전년보다 낮은 수준으로 집중관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