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15. (월)

기타

내년 1월 한·영 FTA 개선 협상 개시

정부가 내년 1월 중 영국과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협상을 시작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영국 국빈방문 경제분야 후속조치 추진계획 등을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영국과 FTA 개선 협상 개시를 선언하고 디지털⋅공급망⋅청정에너지 등 신통상규범을 포함하는 현대화된 차세대 FTA 추진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달 중 디지털, 무역정책, 서비스 등 세부 협상분야별 협상전략을 수립하고 내년 1월 1차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협상에서는 원산지 규정 개선, 핵심 소재⋅부품 등 통관절차 간소화, 청정에너지 기술장벽 제거, 자유로운 국경간 데이터 이전 등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한⋅영 세관상호지원협정을 기반으로 협력을 확대한다.

 

앞서 지난달 22일 이명구 관세청 차장과 캐롤 브리스토우 영국 조세·관세청 국경무역실장은 고위급 양자회의에서 ‘대한민국과 영국간의 세관분야에서의 협력 및 상호 행정지원에 관한 협정’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국 관세당국간 마약 등 위해물품 거래에 대한 단속 공조와 통관절차 간소화 등 상호 협력과 지원에 대한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

 

관세청은 협정의 조속한 발효를 위해 노력하고, 이에 근거해 내년에 한⋅영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 상호인정 약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다우닝가 합의’가 채택돼 영국과 경제 협력관계 도약을 위한 발판이 마련된 만큼 교역·투자, 청정에너지, 과학기술, 개발협력 등 4대 분야를 중심으로 후속조치를 빈틈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추경호 부총리는 “내년 1월 한-영 FTA 개선협상 개시를 시작으로, ‘한영 경제금융대화’, ‘한영 투자협력협의체’ 등 상호 교역·투자 및 금융협력 심화를 위한 정부간 협의체를 즉시 신설·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