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24. (수)

세무 · 회계 · 관세사

회계사 2차시험에 4천258명 접수…경쟁률 3.9대 1

올해 공인회계사 제2차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경쟁률이 3.9 대 1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은 제58회 공인회계사 제2차시험 응시원서를 받은 결과 전년 3천828명보다 430명(11.2%) 증가한 4천258명이 접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응시대상자 4천709명 중 90.4%가 접수한 것이다.

 

최소선발예정인원(1천100명)을 기준으로 한 2차 시험 경쟁률은 3.9대 1로, 지난해 3.1대 1 보다 0.8%p 상승했다.

 

접수자 현황을 살펴보면, 남성이 63.6%, 여성이 36.4%를 차지했다. 여성 지원자 비중은 27.5%(2019년)→28.9%(2020년)→31%(2021년)→33.3%(2022년)→36.4%(2023년)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원자의 평균 연령은 만 27.1세며, 20대 후반이 58.4%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20대 전반(27%), 30대 전반(11.6%) 순이다.

 

대학교 재학 중인 지원자는 54.7%였으며, 상경계열 전공자가 72.5%를 차지했다.

 

1차 시험 합격시기는 올해 합격자 2천221명, 전년도 합격자 1천589명, 금년·전년도 중복 합격자 389명, 제1차시험 면제자 59명이다.

 

한편 2차 시험 장소와 시간은 내달 2일 공고하며, 시험은 내달 24과 25일 치른다. 합격자 발표일은 오는 8월31일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