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3.06.04. (일)

이복식 세무사, '퍼스트원 세무법인'에서 酒稅 특화 조세전문가로 새출발

의정부⋅남양주세무서 조사팀장 등을 거치며 지난해말 23년간의 공직생활을 끝낸 이복식 세무사<사진>가 ‘퍼스트원 세무법인’에서 납세자 권익수호자로 변신한다.

 

그는 국세청 재직시 터득한 자신만의 전문성을 살려 주세 분야에 특화된 조세전문가로 활동할 계획이다.

 

이 세무사는 국세청에서 23년간 근무하면서 주류 면허와 유통과정 추적조사 업무를 오래 봤다. 중부지방국세청에서 주세 담당으로 4년 넘게 일하며 주류 관련 제반 업무를 담당했다. 이같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주세와 세무 컨설팅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주세 업무를 오래 담당하기도 했지만, 이 세무사는 지방국세청과 일선세무서 조사과에서 십수년 동안 일한 조사통이기도 하다. 중부청 조사2국에서 재산제세 조사, 분당⋅남양주⋅의정부세무서에서 조사팀장으로 개인사업자 및 법인사업자 현장조사를 담당했다.

 

벌써 10년 전 남양주세무서 소비팀에서 한창 활약하던 때 세무사시험(제50회)에 합격했으며, 납세자들에게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지난해말 명예퇴직과 함께 국립세무대학 출신의 조정원 세무사가 이끄는 ‘퍼스트원 세무법인’에 합류했다.

 

그는 “20년 넘게 국세청에 근무하는 동안 주류 면허, 유통과정 추적 업무를 비롯해 재산제세, 주요 세목 신고관리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며 “이제 그 경험을 납세자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적극 활용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