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11.30. (수)

기타

최근 5년간 증권사 거둔 수수료 17조9천억…5대 증권사 50% 차지

최근 5년 동안 국내 35개 증권사들이 거둔 수수료가 총 17조9천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삼성증권 등 국내 5대 증권사가 거둔 거래수수료는 총 8조9천억원으로 전체 수수료의 50%를 차지했다.

 

28일 양정숙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35개 증권사들의 증권 거래수수료는 총 17조8천998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사 거래수수료는 2017년 2조5천833억원에서 2018년 3조218억원으로 17% 증가했고, 2019년 주춤했다가 2020년 4조8천927억원으로 다시 2.2배 증가했고 작년에는 5조2천542억원까지 늘어났다.

 

증권사 한 곳당 거둔 평균 거래수수료도 2017년 738억원에서 2018년 863억원으로 늘었고, 2020년 1천397억원으로 처음 천억원을 돌파한 가운데 지난해 1천501억원까지 넘어섰다. 5년간 평균 5천114억원에 달한다.

 

특히 삼성증권,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국내 5대 증권사가 거둔 거래수수료는 총 8조9천360억원으로 전체 수수료의 약 50%를 차지했다.

 

거래수수료가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증권으로 2조2천160억원에 달했고, 삼성증권 2조3천93억원, NH투자증권이 2조364억원으로 뒤를 이으며 전체 수수료의 10% 이상씩을 차지했다.

 

반면 하위 5개사는 5년동안 거래수수료가 40억원에서 12억원 수준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 국내 증권사 연도별 수수료 및 전산운영비(단위 : 백만원)

구 분

2017

2018

2019

2020

2021

합 계

전산운영비

비 율

거래

수수료

2,583,337

3,021,874

2,147,684

4,892,729

5,254,253

17,899,880

27%

전산

운영비

798,539

849,042

896,367

1,065,677

1,289,587

4,899,21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