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3.01. (금)

보도자료

오비맥주, 한맥과 '꿀조합' 봄 제철한식 4가지 소개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봄 제철음식과 '한맥' 궁합 탐구 
떡갈비냉이무침, 주꾸미꼬치, 새우달래부침 등 최적의 앙상블

 

긴 겨울이 지나 봄이 성큼 찾아왔다. 환절기 면역력 강화를 위해 비타민 C가 풍부하고 입맛을 돋아주는 봄나물과 이 시기에 특히 맛 좋고 영양이 풍부한 육류와 해산물 등이 인기다.

 

실제로 온라인 설문조사 기관 패널나우가 조사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봄철 음식으로 딸기가 1위(34.3%), 냉이가 2위(16.5%)를 차지했다. 그 외 바지락(14.2%), 쭈꾸미(12.3%), 달래(9%)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인들은 제철마다 나오는 싱싱한 재료를 나물, 무침, 국 등 다양한 요리법으로 자연스럽게 먹어왔다.

 

 

이러한 한국의 식문화와 깊은 호흡을 자랑하며 봄 요리에 가장 잘 어울리는 맥주는 무엇일까? 바로 '한식에 가장 어울리는 맥주'인 오비맥주 '한맥'이다. '대한민국 대표라거 프로젝트'로 탄생한 한맥은 '한식과 한맥의 조화를 통한 풍미 가득한 경험'을 강조하면서 봄 제철한식에도 어울리는 맥주로 주목받고 있다.

 

맥주의 기본 원료에 국내산 쌀을 더한 한맥은 한식과 어우러질 때 음식을 더 깊고 풍부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이처럼 한맥은 깊이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탄산감과 감칠맛이 더해져 한식과 최적의 페어링을 자랑한다.

 

한맥과 찰떡궁합 페어링을 자랑하는 첫 번째 메뉴는 봄철 인기 음식으로 꼽힌 냉이다. 쌉쌀하면서도 향긋한 맛으로 잃었던 입맛을 되찾게 해주는 봄나물의 대표주자다. 특히 촉촉한 육즙의 ‘떡갈비 냉이무침’은 음식에 착 감기는 풍부한 맛과 부드러운 탄산감의 한맥과 페어링이 좋다.

 

고추장 베이스로 매콤한 소스를 얹은 '봄봄 주꾸미 꼬치'를 한맥과 함께 하면 환상의 케미를 느낄 수 있다. 맥주의 일반적인 시원한 맛에 더해진 고소한 풍미의 한맥이 한식의 양념들과 굉장히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달래는 냉이와 함께 봄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봄나물로 톡 쏘는 매운맛과 독특한 향이 미각과 후각을 자극한다. 탱글한 식감의 새우와 제철 달래를 이용한 '새우 달래 부침'은 강한 탄산으로 음식의 맛을 살리는 부드러운 감칠맛의 한맥이 제격이다. 한맥은 느끼함을 잡아주는 상쾌함과 뚜렷한 풍미를 지녔기 때문에 부침요리와도 궁합이 좋다.

 

마지막으로 순위권은 아니지만, 봄철 놓쳐서는 안될 고사리 나물 요리가 있다. 싱싱한 고사리를 얇은 차돌박이에 말아 대나무 찜기에 쪄내는 '소고기 고사리 말이'는 적당한 탄산과 감칠맛이 특징인 한맥과 완벽궁합을 자랑한다.

 

한맥 브랜드 관계자는 "성큼 다가온 봄을 맞아 한맥과 잘 어울리는 제철재료를 활용한 대표 한식 메뉴 4가지를 제안했다"며 "한맥이 추천한 봄 요리와 한맥을 함께 즐기며 ‘한식과 한맥’의 최적의 앙상블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맥은 지난해부터 대표 한식 메뉴인 소고기, 곱창, 해산물 요리 등과 함께 한맥의 궁합을 즐길 수 있는 대표 맛집을 '힙맥 플레이스'로 선정, 인증마크를 제공해 소비자들에게 알려오고 있다.

 

이와 함께 이원일 셰프와 협업해 한맥과 가장 잘 어울리는 한식 메뉴를 개발하는 '한맥한상' 프로젝트를 펼치며 그의 식견과 영감이 더해진 한식 신메뉴 '한맥콤 황제갈비살'을 개발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라거를 만들기 위한 오비맥주의 '대한민국 대표라거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한맥은 부드러운 목 넘김, 상쾌한 풍미가 특징이다. 100% 국내산 고품질 쌀과 더 많은 공정을 거쳐 최상의 맛과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