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1.19. (수)

내국세

지난해 국세청 세무조사로 혼쭐난 업종 '서비스업'

건당 부과세액 가장 많아…개인 8억7천만원, 법인 17억1천만원

 

지난해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건당 부과세액이 가장 많았던 업종은 ‘서비스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세청 국세통계(4차 수시공개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해 개인사업자 3천995명을 조사해 1조721억원을 부과했다. 건당으로 치면 2억6천800만원을 부과한 셈이다.

 

개인사업자 조사인원은 업태별로 보면, ‘기타(농⋅임⋅어업 등)’가 1천345명으로 가장 많고, 도소매업 1천22명, 서비스업 672명, 제조업 570명, 건설업 386명으로 뒤를 이었다.

 

조사 결과 건당 부과세액은 서비스업이 8억7천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건설업이 2억1천400만원, 도소매업 1억5천700만원 순이었다.

 

지난해 법인사업자 조사인원은 3천984명으로, 국세청은 이들에게 3조5천336억원(건당 8억8천700만원)을 부과했다.

 

법인사업자 건당 부과세액 역시 서비스업이 17억1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제조업 8억6천100만원, 기타 7억7천900만원 순이었다.

 

개인 및 법인사업자 모두 서비스업의 건당 부과세액이 가장 많은 점에 비춰 세무처리 부실 등 탈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조사 후 고액 부과 건이 있을 수 있어 탈세 가능성이 높은 업종이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