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2.01. (수)

관세

김주영 "관세청 내에 관세무역데이터 분석센터 설치해야"

관세법 개정안 발의…수요자 중심 관세통계 기초자료 제공·활용 확대

 

관세청 내에 관세무역데이터 분석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와 정부, 지자체 및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수요자가 관세정책의 평가 및 연구에 필요한 관세무역데이터를 직접 분석할 수 있도록 하는 목적이다.

 

김주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관세통계 기초자료 제공 및 활용 확대를 위한 관세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8일 밝혔다.

 

현행 법은 세관공무원은 과세정보(납세자가 제출한 자료나 업무상 취득한 자료 등)을 원칙적으로 타인에게 제공·누설하거나 사용목적 이외의 용도로 활용할 수 없다.

 

다만 수출입 화물 또는 입출항 국제무역선·국제무역기 등 외국무역과 관련한 통계 및 세부통계자료를 신청하는 사람에 한해 열람·교부하고 있다.

 

이에 데이터 경제 시대에 맞춰 관세정책 평가와 연구 등 공익목적을 위한 관세정보 공개와 활용 필요성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개정안은 관세무역데이터 분석센터 내에서 관세통계 작성에 사용된 기초자료 및 관세청이 생산·분석·가공한 데이터를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납세자의 정보가 확인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민감정보를 안전하게 개방하도록 관세청 내에 데이터 안심구역인 관세무역데이터 분석센터를 설치하자는 것.

 

앞서 국세청은 2018년 국세통계센터를 설립하고 국세통계 수요자에게 통계 작성 및 산출에 필요한 통계용 기초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국세통계센터 서울 분원을 신설했다.

 

김주영 의원은 “관세정보는 국가 자원으로, 관세정보를 보다 편리하고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개인정보 등 민감정보에 대해서는 철저히 보호하되 관세정책의 평가와 연구에는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관세정보의 공익목적을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