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1.30. (화)

관세

관세청 유관기관장은 낙하산용?…'퇴직자 돌려먹기' 도마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12일 관세청 국정감사에서는 퇴직자의 한국면세점협회 재취업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관세청 인사관리담당관을 지냈던 김 모씨를 증인으로 신청해 퇴직자 ‘낙하산 돌려먹기’ 의혹에 대해 따졌다.

 

박홍근 의원은 “면세점협회 이사장은 업무추진비 등을 포함해 연봉 2억원, 본부장은 1억5천만원 정도 받는데 모두 관세청 출신 퇴직자”라며 “관피아 논란 이후 2016년부터 공모제로 전환했는데 도 관세청 퇴직자들이 재취업하고 있다”고 짚었다.

 

박 의원실에 따르면, 면세점협회 역대 이사장 5명, 본부장 12명 전원이 관세청 출신 퇴직자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또 면세점협회 본부장 인선 과정에서 관세청 퇴직자 돌려먹기 의혹을 제기했다. 관세청에서 퇴직한 A씨를 협회 본부장에 취업시키려고 했는데 인사혁신처에서 취업 불승인이 나자 A씨를 관우회가 설립한 B회사의 대표로 보내고, 기존 B회사의 대표를 협회 본부장으로 보낸다는 것이다. 

 

퇴직공직자가 인사혁신처로부터 취업 불승인되자, 유관기관간 '돌려먹기' 인사가 단행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셈이다. 

 

박 의원은 증인으로 나온 김모씨를 상대로 당시 협회 이사장 및 본부장 인사에 관여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김모씨는 “통상 관세청에서 퇴직하는 직원들은 관세사를 개업하든지, 유관기관 재취업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 있다”면서 “그런 직원들이 한 번씩 본인이 지원할 자리를 스스로 알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저희 쪽에 문의해 볼 수도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도 “협회에 갈 때에는 가라 마라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인사관여 의혹을 부인했다. 

 

이와 관련 임재현 관세청장은 “취임전 일이라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유관기관 취업 문제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측면이 있다. 유관기관 성격에 따라 퇴직자를 데려가는 경우도 있고 성격이 덜할 곳도 있는 것 같은데 그러한 우려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