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2.07. (화)

경제/기업

'과일소주' 내세운 보해, 일본 공략 속도 낸다

지난달말부터 일본 전역서 판매

 

보해양조는 과일맛잎새주, 복받은부라더가 지난달말부터 일본 전역에서 소비자들을 만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보해는 과일소주로 다양한 주류를 선호하는 일본 소비자 공략에 속도를 내면서  매출 신장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보해는 일본 현지 업체와 협력해서 과일맛 잎새주와 복받은 부라더 등을 지난달말부터 일본 전역에서 선보였다.

 

현재 보해양조는 현지 파트너인 주식회사 에이산이 운영하는 'Yes mart'에서 15년 숙성 매취순, 순희 막걸리 등을 판매 중이다. 이밖에도 소비자 분석을 통해 일본인들이 선호하는 과일인 사과, 청포도, 복숭아, 멜론 등 여러 가지 과일소주를 생산해 수출 중이다. 해당 제품들은 일본인들이 선호하는 과일맛을 첨가한 잎새주로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으며 일본 수출용으로만 생산된다.

 

그동안 일본 내 한인타운 등 일부 매장에서 주로 판매되던 보해 제품들은 올해 말까지 일본 전역에 위치한 15개 Yes mart에서 판매될 전망이다. 현재 자두, 키위, 체리맛 등 일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과일맛 소주에 대한 수출 협의도 진행 중이다.

 

보해양조와 협업 중인 에이산은 전남 순천 출신인 장영식 회장이 지난 1995년에 설립한 회사다. 면세점 사업을 시작으로 가전제품 판매 등을 영위하고 있으며 보해의 주류를 포함해서 여수 갓김치 등 전라남도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품목을 일본 소비자들에게 판매하면서 일본 내 한국문화를 알리는 첨병 역할에 앞장서고 있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보해는 주류종합연구소를 가진 주류전문기업으로 보해복분자주와 매취순 등 과실주 이외에도 소비자 니즈에 맞춘 여러 과일맛 소주를 생산해서 수출 중이다"며 "지금까지 베트남과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에서 현지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과일소주를 생산해 온 보해는 이번에 일본까지 판매망을 확대하면서 매출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