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1 (월)

관세

노석환 관세청장 "정기 기업심사 탄력적 운용 적극 검토"

삼성·LG·SK 등 주요 수출입기업과 간담회
기업 관세 납기연장 등 25건 건의

노석환 관세청장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수출입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 기업심사 탄력적인 운용, 관세 납기연장, 관세환급 증빙서류 간소화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노석환 관세청장은 22일 서울본부세관에서 주요 수출입기업 13개사 등이 참석한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별 어려움을 청취한데 이어, 이날 간담회에서 개진된 산업별 건의사항에 대해 적극 검토할 것을 시사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삼성전자, LG전자, SK이노베이션, 대한한공, 쌍용자동차, 팔도, 한국지이초음파, 쿠쿠홈시스, 인테그리스코리아, 비와이씨, 아세아도, 코리아센터, 조양국제물류 등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FTA, 통관, 심사 등 관세행정 분야에서 25건을 건의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특히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정유·항공분야에 세정지원 등 정부의 지원대책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노 관세청장은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장기화에 대비해 관세청이 가능한 모든 노력을 지속적으로 다하겠다”며 수출입기업들의 관심과 조언을 당부했다.

 

또한 “수출 현장의 동향과 어려움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관세행정 개선에 활용하겠다”며 “관련 부처 및 수출 지원기관과도 이를 공유함으로써 기업의 어려움이 실질적으로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관세청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전국 본부세관 등 6개 세관에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를 설치해 기업들이 요청한 480건 이상의 어려움을 해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부자재 등 긴급물품의 신속한 수입통관 절차 시행과 원산지증명서(C/O) 수취 지연 지원방안을 마련한데 이어, 관세조사 유예 및 긴급 항공운송물품 관세인하 등 기업들의 어려움 해소에 실질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또한 지난 4월에는 기업·국민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관세행정 개선방안을 수렴해 이를 관세행정에 반영하는 등 적극행정을 전개 중에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