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1.26 (일)

경제/기업

'고객 안내부터 운항환경 분석까지'…인공지능 품고 진화하는 아시아나

지난해 챗봇 '아론' 이용자 직전년 대비 300%↑
'Wind – AI' 시스템 도입…안전운항 강화

아시아나항공(사장·한창수)은 고객 안내 및 예약, 항공기 운항환경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AI)를 도입해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안전운항을 강화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5일 지난해 49만2천461명(월평균 4만1천38명)이 인공지능(AI) 챗봇 '아론(Aaron)' 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이용자가 300%가 증가한 수치다.

 

'아론' 이용자들은 한국어/영어/중국어로 다양한 플랫폼(모바일 홈페이지, 모바일 앱, PC, 카카오톡, 페이스북, RCS, 위챗)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예약 발권 등 궁금한 점을 문의할 수 있다.

 

또한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김포~제주 8편 ▲김포~광주 4편 등 2개 노선에 편도 기준 12편)도 '아론'으로 예약 및 발권할 수 있다.

 

이외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7월 인공지능을 이용해 항공정보를 분석하는 'Wind – AI'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시스템은 아시아나 IDT와 함께 개발작업을 진행했으며, 항공기의 안전 운항 전반을 담당하는 '종합통제부문'은 AI를 도입해 일 1만건이 넘는 세계 각국 항공시설, 업무 및 절차 변경 등의 NOTAM(Notice to Airman) 정보와 기상정보를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분류-분석해 운항 중인 항공기에 제공하고 있다.

 

특히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기상정보를 'Wind – AI'가 신속.정확하게 분석하면서 기상으로 인한 회항이 10%가 줄었으며, 예기치 않은 취항지 기상변경이나 여러 제한 사항을 보다 신속하게 전파해 운항 규정 위반 가능성을 대폭 낮췄다.

 

또 기존에 개인이 방대한 양의 정보를 개별 분석하던 작업을 AI가 대신하면서 정보분석의 효율성이 70~80%가량 향상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12월 'Wind – AI'로 산업통상자원부,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주관하는 '기업혁신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AI 도입 결과 단순업무 처리 속도가 신속·정확해 지면서 업무효율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각 분야에 AI 시스템을 도입해 첨단 항공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