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2.02. (목)

내국세

한국 1인당 세금 증가율 OECD 네번째

우리나라의 국민 1인당 세금이 5년 만에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OECD(국제협력개발기구)에 따르면 한국의 1인당 세금은 2013년 6천314 달러(약 683만원)로 관련 통계가 존재하는 회원국 29개국 중 6번째로 낮았다.

 

우리나라의 1인당 세금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증가율이 4번째로 높았으나, 1인당 세금 규모와 국내총생산(GDP) 대비 세수 비중은 하위권이었다.

 

분석 대상 29개국의 평균은 1만5천634 달러로 한국의 2.5배 수준이었다.

 

1인당 세금은 룩셈부르크(4만8천43달러)가 가장 많았고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들이 상위권에 올랐다. 

 

스위스, 핀란드, 오스트리아, 벨기에도 1인당 세금이 2만 달러가 넘었다.

 

1인당 세금이 가장 적은 나라는 터키로 3천167달러였다. 칠레, 헝가리, 슬로바키아, 에스토니아 등이 뒤를 이었고 다음이 한국이었다. 

 

1인당 세금은 소득세, 법인세 등 조세에 사회보장분담금 등을 더한 전체 세수를 인구 수로 나눈 수치로, 실제로 국민 1명이 낸 세액과는 차이가 있다.

 

우리나라의 1인당 세금은 2008년 5천51달러에서 5년 만에 25.0% 증가해 회원국 중 증가율이 네번째로 높았다. 

 

1인당 세금 증가율은 칠레 39.5%, 뉴질랜드 31.8%, 터키 26.9%였다.

 

그리스(27.1%), 아일랜드(16.5%), 헝가리(15.3%), 슬로베니아(15.2%), 스페인(14.7%) 등 경제위기에 처한 유럽권 국가들의 1인당 세금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또한 한국의 GDP 대비 세수 비중은 24.3%로 OECD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낮았다.

 

덴마크 48.6%로 가장 높았고 프랑스, 벨기에, 핀란드, 스웨덴 등은 40%대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