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6.25. (화)

삼면경

민정수석실 부활에 국세청이 주목하는 이유

◇…윤석열 대통령이 7일 현 정부에서 폐지했던 대통령실 민정수석실을 복원한데 이어, 김주현 전 법무부 차관을 민정수석비서관에 임명한 이후 ‘대통령실과 국세청’의 이채로운 연결고리가 다시금 세정가에서 화제.

 

이번에 신설되는 민정수석실에는 기존의 공직기강비서관실과 법률비서관실을 이관하고 민정비서관실을 신설해 조직을 구성할 것으로 알려지는데, 과거 민정수석실은 검찰·경찰·국가정보원·국세청·감사원 등 5대 권력기관의 '컨트롤타워' 역할이라는 측면이 더 컸다는 평가. 

 

정부부처 공직자에게 대통령실 파견은 국정의 모든 정보가 집약되고 결정되는 곳에서 일할 수 있다는 자부심과 함께, 일정 기간이 지나 다시금 본래 소속 부처로 돌아왔을 때 인사상 혜택이 주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공직생활 중 한번은 근무하고 싶은 곳으로 꼽히는 곳.

 

더욱이 국세청의 경우 지금까지 대통령실 근무 경력을 가진 상당수가 공직 경로에서 승승장구했는데, 김창기 현 국세청장을 포함해 대통령실 근무 이력을 가진 국세청장이 3회 연속 배출된 것을 놓고 보면 ‘대통령실 근무 경력은 국세청장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뒷얘기가 나올 법도 하다는 지적.  

 

김창기 현 국세청장은 이명박정부 때인 2012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전임 김대지 청장은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6년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고, 전전임 김현준 청장은 노무현정부와 박근혜정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실 근무 이력을 보유. 퇴직한 김덕중 국세청장 또한 민정수석실 근무 경험이 있는 인물. 

 

현직 지방청장 가운데서는 박수복 현 인천지방국세청장이 이명박정부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으며, 이밖에 이미 퇴직한 노정석 전 부산지방국세청장도 민정수석실 근무 경력자. 

 

세정가에서는 국세청 업무 특성상 공직 감찰 및 인사 부문에서 업무관련성이 높기에 대통령실 파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이번 민정수석실 복원에 따라 예년처럼 국세청에서도 파견을 가게 될 지, 파견이 이뤄진다면 누가 가게 될 지 벌써부터 이목이 집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