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5.24. (금)

삼면경

차기 청장 구도 맞물린 내달 국세청 고위직 인사 관심 집중

◇…언론과 정치권 등에서 제기된 개각설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국면 전환용 개각은 없다. 장관이 2년은 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정가에서는 작년 6월 취임한 김창기 국세청장은 연말 또는 내년 6월까지 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

 

특히 올해 세수 부족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현재 국세청이 펼치고 있는 치밀하고 정교한 징세행정의 연속성을 꾀할 필요가 있고, 고위직 인사 또한 이같은 방향에 맞출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게 세정가의 분위기.

 

통상 6월말과 12월말 단행되는 국세청 고위직 인사는 명예퇴직과 지방청장 부임 1년에 따른 후속 인사의 성격으로 진행되는데, 다음달 말경 단행될 고위직 인사는 차기 국세청장 구도와도 맞물려 있어 관심이 증폭되는 상황.

 

이와 관련 세정가에서는 다음달 부임 1년여가 되는 국세청 차장과 서울청장, 중부청장 중 누가 남고 누가 떠나게 될 지, 그리고 그 뒤를 누가 이어 받을지에 이목을 집중. 

 

여기에 더해 부임 1년을 맞는 2급 지방청장의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되는데, 보직 상향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명퇴 수순을 밟게 돼 일부는 치열한 노력(?)을 다하고 있는 후문도 전해져 눈길. 

 

세정가 한 인사는 “대통령께서 文정부와 차별화 국정기조를 강조하고 있어 국세청 고위직 인사 또한 이같은 연장선 상에서 국정철학을 구현할 인물 중심으로 이뤄지지 않겠느냐”면서 “전 정부에서 소외당한 이들을 주요 자리에 기용하는 인사가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

 

또 다른 인사는 “현 정부의 인사 기조는 이전 정부와는 완전히 궤를 달리 하는 것이 특징으로, 김창기 국세청장이 부산청장 퇴임 후 다시 임명된 것이 그 방증”이라며 “1급 지방청장 1년 재임 후 퇴임이라는 그간의 인사 관행 또한 지금의 국정기조에 비춰볼 때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고 흥미로운 분석을 제시.

 

한편으론 세정가 안팎에선 주요 경제부처와 비교해 국세청의 경우 청장을 비롯해 고공단의 행시 기수가 너무 빨라 조직안정을 위해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여론도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모양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