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5.24. (금)

주류

하이트진로 테라, 美 비영리단체 'NON-GMO' 인증 획득

 

하이트진로는 청정라거 ‘테라’가 미국 비영리 단체 ‘NON-GMO PROJECT’ 주관의 NON-GMO 인증을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NON-GMO 인증은 유전자를 변형한 농작물이 아닌 자연 그대로의 종자를 재배해 수확한 작물로 식품을 만들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소비자들이 먹거리에 대한 알 권리, 신념에 따른 소비를 지향하는 최근 트렌드에 주목해 지난해부터 ‘청정라거-테라’에 대한 NON-GMO 인증 획득을 위해 노력해 왔다.

 

테라에 사용되는 모든 원재료부터 2차 성분까지 유전자 변형 없는 재료만 사용한다는 점을 확인받고, 모든 원료 유통·양조 과정, 생산 설비관리까지 타 재료와 혼입되지 않기 위한 관리 시스템과 예방조치절차서를 구축했다.

 

원재료부터 생산 전 공정에 걸쳐 GMO 재료가 혼입되지 않는다는 ‘NON-GMO PROJECT’의 엄격한 검증을 통과하기까지 7개월 이상이 소요됐다.

 

하이트진로는 이번 인증 획득을 계기로 ‘청정라거 테라’의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청정맥아 100%, 리얼탄산 100% 등 차별화된 원재료와 공법을 유지해 왔으며 이번 원재료에 대한 인증을 한 발짝 앞서가는 계기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전무는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NON-GMO 식품에 대한 관심도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글로벌 인증기관에서 검증받은 만큼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신뢰도 향상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NON-GMO PROJECT’에서 주관한 인증은 테라의 원재료에 GMO 재료가 포함되지 않고, 생산 전 공정에 걸쳐 GMO 재료가 혼입되지 않는다는 점에 대해 받은 인증이다.

 

다만 국내 식약처 표기 규정상 NON-GMO는 부분 표시제를 채택하고 있어 대두, 옥수수(전분), 면화, 카놀라, 사탕무, 알팔파 등 6종을 원료로 한 상품에만 NON-GMO 표시가 허용된다. 

 

이에 테라 제품의 원재료 중 ‘전분’에 대해서만 NON-GMO 표시를 하며, NON-GMO 인증 마크를 제품에 따로 적용하지 않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