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15. (월)

경제/기업

오비맥주, 국제아동인권센터와 권리교육 협약

 

오비맥주는 지난 27일 강남 본사에서 국제아동인권센터와 협약을 맺고 ‘행복도서관(해피 라이브러리)’ 아동들을 대상으로 아동 권리교육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제아동인권센터는 오비맥주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행복도서관’ 대상으로 선정된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들에게 아동 권리 교육을 제공한다.

 

구자범 오비맥주 수석부사장은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의 자존감 향상과 지역 사회의 아동 인권 감수성 증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방면으로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양희 국제아동인권센터 이사장은 “오비맥주가 노후화된 지역아동센터의 건물을 리모델링해 물리적 환경을 개선한다면 국제아동인권센터는 아동 권리교육을 통해 ‘행복도서관’을 이용하는 아동들이 권리주체자로서 자신과 타인의 권리를 보호하고 존중하는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비맥주는 ESG 선도기업으로서 지역사회 내 아동 지원 및 인재 양성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힘쓰고 있다. 지역아동센터 학습시설 개선사업 ‘행복도서관’은 물론 20년간 매년 생산공장이 위치한 청주·광주·이천지역의 인재육성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으며, 결식 우려아동들에게는 도시락과 간식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지역사회 아동들의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2016년부터 ‘행복도서관’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낙후된 지역아동센터를 선정해 리모델링을 지원하고 교육 자재와 도서 등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2016년부터 작년까지 서울(4개소), 청주(2개소), 광주(1개소), 해남(1개소), 부천(1개소), 울진(1개소) 등 총 10개소를 열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