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9.21. (수)

경제/기업

오비맥주, '음주운전방지장치' 화물차에 첫 도입

오비맥주는 내달부터 이천공장에서 전국의 직매장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화물차에 '음주운전방지장치'(음주시동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시범운영은 도로교통공단과 음주운전 근절 캠페인의 일환으로,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전국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한익스프레스 소속의 화물차 20대에 센텍코리아의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설치하고 9월말까지 3개월간 시범운영한다.

 

지난 28일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열린 음주운전방지장치 설치 행사에는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 ㈜한익스프레스 윤영채 상무, ㈜센텍코리아 유도준 대표 및 시범운영 참여 화물차 운전자들이 참석해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실천 의지를 다졌다.


음주운전방지장치란 차량에 설치된 음주측정기를 통해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하고 측정 결과 알코올이 감지되면 시동이 아예 걸리지 않도록 하는 장치다. 음주운전 시도를 근본적으로 제한할 수 있다.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음주가 늘어 음주운전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운영을 통해 술을 단 한 모금이라도 마셨다면 절대로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되고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상습 음주운전자 교육시간 확대와 더불어 이번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운영을 통해 음주운전은 반드시 근절해야 하는 범법행위라는 인식이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