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6.26. (일)

삼면경

"승진때 한번, 초임서장때 또 한번"…지방국세청 복수직들, 인사 볼멘소리

◇…이달 말 또는 다음달초 예정된 국세청 초임세무서장 인사를 앞두고 100여명에 달하는 복수직서기관들이 ‘이번에 몇 명이나 직위승진을 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분위기.

 

복수직서기관들이 직위승진 TO에 주목하는 데는 ‘본청 우대가 지나치다’는 인식이 깔려 있는데, 승진인원은 적고 승진을 해도 지방청에서 평균 2년 넘게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이제 임계점에 달했다고 이구동성.

 

지방청 복수직서기관들은 승진소요 최저연수에서 상대적으로 본청 직원들을 6개월 가량 단축하는 것은 업무강도나 업무량을 감안할 때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초임서장 발령기간이 평균 3~4배 가량 차이가 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주장.

 

실제로 작년 상반기 초임세무서장 인사에서는 모두 21명이 복수직 꼬리표를 떼고 초임서장으로 직위승진했는데, 절반 가량은 1년여 만에 나머지 절반은 2~3년 반 만에 직위 승진한 것으로 집계. 특히 당시 본청 근무자 6명은 7개월여 만에 초임세무서장에 임명돼 눈길.

 

이어진 하반기 인사에서는 27명이 초임서장으로 부임했는데, 이 중 11명은 2년7개월여 만에 복수직 꼬리표를 뗐으나, 본청 근무자 8명은 당시 8개월여 만에 초임세무서장으로 발령돼 대조.

 

서기관 승진인사 때 본⋅지방청간 승진소요 최저연수에는 큰 차이가 없는 데도 초임세무서장 발령기간에서 3~4배 차이가 남에 따라 지방청 직원들은 ‘본청 우대가 너무 과하다’, ‘승진을 해도 산 넘어 산’이라는 불만이 비등한 상황.

 

복수직에서 초임서장으로 가기까지 ‘평균 2년’은 예삿일이 되자, 직원들 사이에선 본청 재직시 승진했다면 순환인사 차원에서 극히 예외를 제외하곤 지방청으로 전출 후 해당 지방청에서 초임세무서장 발령을 받아야 한다는 해법을 제시.

 

수도권 지방청 한 관계자는 “본청 직원은 승진인사에서 한 번, 초임세무서장 발령에서 또 한 번 모두 두 번의 우대를 받는 셈”이라며 “업무 강도가 높은 본청에서 승진한 경우 위로 차원(?)에서 지방청 전출을 의무화한다면 초임서장 발령기간이 지금처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아 불공평은 어느 정도 해소되지 않겠느냐”고 주장.

 

한편, 김창기 국세청장 후보자가 정식 임명장을 받지 않아 고위직 인사가 올 스톱된 가운데, 복수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창기 후보자는 청문회 및 취임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서기관 승진인사는 이른 시일 내에 단행돼야 한다는 의지를 주위에 여러 차례 밝힌 것으로 알려져 이달 내에 취임시 6월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

 

또한 인사 검증에 4~5주가 소요되는 고위직과 달리 과장급 역량평가를 통과한 복수직서기관의 인력 풀이 충분한 만큼, 상반기 서장급 명예퇴직에 따른 과장급 전보인사는 향후 단행될 고공단 인사 이후를 반영한 공석 몇 석을 제외하곤 이달말 또는 내달초 단행될 것으로 관측.

 

다만 이같은 전망은 김창기 후보자가 이달 내 임명된다는 전제 하에서 나온 것으로, 지난 6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불가피하게 청문회 없이 임명을 해야 되는 것 아닌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으나, 다음날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상적인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고 이의제기함에 따라 김창기 후보자 임명시점은 아직까지 미지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