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11.26. (금)

내국세

금융소득 2천만원 넘게 번 미성년 금수저, 5년새 3배 가량 증가

2015년 753명→2019년 2천68명

배당소득 2.3배 증가…주식으로 부 대물림 

 

이자, 배당 등 금융소득이 연간 2천만원 이상인 미성년 금수저가 5년 만에 3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정일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이자와 배당소득 등 금융소득이 연간 2천만원 이상인 미성년 금수저 수는 2015년 753명에서 2019년 2천68명으로 5년 만에 2.7배 이상 증가했다.

 

연도별로 2015년 753명이었던 미성년 금수저는 2016년 893명에서 2017년 1천555명으로 급증했으며, 2018년 1천771명, 2019년 2천68명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였다.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자 중 미성년자의 종합소득금액 신고현황(, 억원. 자료=의원실)

 

연령대

신고인원

소득금액

금융소득

이자소득

배당소득

금융소득

소득

합계

7,040

7,679

7,573

182

7,391

106

2015

753

960

943

44

899

17

2016

893

919

907

29

878

12

2017

1,555

1,760

1,724

28

1,696

36

2018

1,771

1,908

1,890

36

1,854

18

2019

2,068

2,132

2,109

45

2,064

23

 

이들의 이자와 배당소득을 합한 금융소득은 2015년 943억원에서 2019년 2천109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 가운데 이자소득은 2015년 44억원에서 2019년 45억원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배당소득은 2015년 899억원에서 2019년 2천64억으로 2.3배 가량 급증했다.

 

최근 5년간 미성년자의 금융소득 대부분은 주식 배당소득으로 7천391억원(97.6%)에 달했다. 이어 이자소득 182억원(2.4%), 금융소득 외 소득 106억원(1.4%) 순이었다.

 

미성년 금수저들 대부분이 주식을 통해 부모들의 수저를 대물림 받고 있는 것이다.

 

정일영 의원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도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것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면서 “국세청에서 세금 없는 부의 대물림이 없도록 무관용 원칙하에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