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09.14. (화)

경제/기업

하이트진로, 130년 전통 프랑스 와인 '루시앙 부아요' 3종 선봬

하이트진로는 130년 전통 프랑스 부르고뉴 와인 ‘도멘 루시앙 부아요’ 피노누아 와인 3종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1885년부터 6대째 운영을 이어온 부아요 가문의 ‘루시앙 부아요’는 연간 총 3천상자만 생산하는 도멘(와이너리)으로 희소성이 높아 전문가들 사이에서 인정받고 있으며 새 빈티지 출시 때마다 빠르게 매진된다.

 

하이트진로가 이번에 한정으로 출시하는 와인은 꼬뜨 드 본 지역 포도원에서 생산한 ‘뽀마르 프리미에 크뤼 레 프리미에’, ‘볼네 프리미에 크뤼 레 까이에레, ‘볼네’ 등 총 3종이다.

 

이번 2018년 빈티지는 △70년 전에 심은 올드바인(오래된 나무)에서 생산 △건강한 포도를 손으로 직접 수확 △저온침용 숙성 후 자연 발효 △화학물질 배제 등 루시앙 부아요만의 원칙으로 만들어져 클래식하면서도 순수하고 정교한 맛을 자랑한다.

 

‘뽀마르 프리미에 크뤼 레 프리미에’는 뽀마르 마을에서도 유명한 밭에서 생산된 피노누아 100%, 도수 13.5%의 와인이다. 과일과 허브향이 조화롭고 야생적인 느낌을 지니고 있어 부드러운 타닌과 긴 여운을 느낄 수 있다. 

 

‘볼네 프리미에 크뤼 레 까이에’는 고품질의 와인을 생산하기로 유명한 ‘볼네 마을의 포도밭에서 만들어진 와인으로, 자두, 꽃향과 함께 풍부한 미네랄이 특징이다.  맑은 루비색을 띄는 ‘볼네)’는 꽃과 풍부한 체리향의 정교함이 느껴지는 와인이다. 

 

하이트진로의 유태영 상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서 와인을 즐기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국내 소비자들이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게 출시하게 됐다”며 “하반기에도 다양한 와인들을 소개하며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