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8.03 (월)

경제/기업

삼정KPMG "해운사, 코로나19 위기상황 단계별 대응방안 수립해야"

국내 해운사들은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 신규 항로 구축과 자본 할당, 운영비 절감 등 비상 경영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삼정KPMG는 2일 이같은 주장을 담은 보고서 ‘코로나19에 따른 해운산업 동향 및 전망’을 발간해 “해운사들이 다양한 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단계별 대응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세계 해상 무역량은 전년 대비 4.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운사 수익성 지표인 클락슨 해운종합지수도 50% 급락했다.

 

국내 상장된 해운사 중 지난해 매출액이 상위 5개인 기업의 1분기 실적에서는 매출액 총액이 전년 동기 대비 5.9%, 영업이익률 평균은 2.4%p 줄었다. 부채 총계는 전년 대비 7.3% 늘어 10조1천886억원을 기록했고, 부채 비율은 198.4%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하락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한국선주협회에 등록한 회원사 144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해운사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및 물동량이 감소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매출이 평균 27.5% 감소했다.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영향이 세계 금융위기와 비슷하거나 더 크다고 평가하며, 그 기간도 비슷하거나 훨씬 장기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고서는 해운산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 위기상황으로 △초저유가 시대 종식 △주요 수출국의 경제 회복 불균형 △재점화된 미·중간 무역갈등을 제시했다.

 

초저유가 시대가 종식될 경우 유가 상승으로 운영비가 뛸 수 있다. 보고서는 따라서 LSFO(저유황유)나 LNG 등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으로 전환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정적 연료 공급방안 수립 필요성도 언급했다.

 

아울러 중국에 이어 유럽과 미국의 수입 수요 역시 해운산업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세계 각 국의 공장이 셧다운되고, 이에 대한 리스크를 줄이려는 제조업 공장들의 리쇼어링(본국 회귀) 현상이 가속화될 수 있다. 이를 대비하려면 미국, 중국에 치우친 노선을 재편하고 신규 항로를 구축해야 한다.

 

보고서는 또한 미·중 무역갈등이 재점화된다면 장기적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핵심 보유자산 매각, 지속적 원가절감 등을 위한 노력과 준비를 계속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정부는 해운산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 2~3월 긴급·추가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4월에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해운사들에게 추가 금융 지원을 펼쳤다. 분야별로는 선박금융, 세일 앤드 리스백(S&LB), 신규 유동성, 국적 원양선사 등의 지원을 계획해 총 1조5천778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김하균 삼정KPMG 전무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각 국의 경기 부양책에 따라 상황이 회복될 가능성도 있지만, 여전히 얼어붙은 글로벌 투자·소비심리로 인한 연쇄적인 악영향이 우려된다”며 “침체가 계속될 경우 해운사의 수익창출 한계가 있으므로 부채 관리와 가변비용 등 비용 관리에 초점을 맞춘 경영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악화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해 선박투자 시기나 용선주기를 조정할 수 있는 체제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