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현장]‘세제실장→관세청장’ 인사공식 '이변은 없었다'
관세청장 영입에 관세청 직원들 ‘예견된 일’ 담담

15일 관세행정 사령탑에 백운찬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이 내정되자, 관세청 직원들은  이미 공식화된 ‘세제실장→관세청장’ 인사관행이 재현됐음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관세청 내부적으로는 현 김철수 차장의 내부승진이 이뤄 질 수 있다는 가능성에 힘을 실어 왔으나, 오랜 인사관행으로 정착된 외부영입 청장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실제로, 현 25대 주영섭 관세청장을 비롯해 24대 윤영선 전 청장과 23대 허용석 전 청장 등은 직전 세제실장을 역임했으며, 22대인 성윤갑 전 청장을 건너 뛴 후에는 21대 김용덕 전 청장, 20대 이용섭 전 청장 등도 세제실장에서 관세청장으로 부임했다.

반면, 이같은 인사패턴은 오히려 관세청 직원들에게는 외부영입 청장에 대한 이질감이 최단기간 내에 소멸되는 긍정적인 효과도 불러와, 외부에서 영입된 청장이라도 부임 후 한 두 달이면 관세행정 사령탑으로 명실 공히 자리매김됐다.

백운찬 관세청장 내정자 또한 별반 다르지 않아, 15일 정부 발표 직후 관세청 직원들은 백 내정자에 프로필을 시작으로, 업무스타일과 사소한 행동양식 등을 수소문하는 등 새로운 관세행정 사령탑을 맞기 위한 분주한 움직임에 착수했다.

관세청 고위직 모 관계자는 “관세행정 특징상 타 부처와의 협의과정에서 밀고당기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한다”며, “외청의 한계 탓에 주저앉는 일이 많은 반면 백 내정자의 강한 추진력이 관세행정에 큰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 같다”고 백 내정자의 강한 업무추진력에 반색했다.

한편, 주영섭 관세청장은 이날 백운찬 세제실장의 관세청장 내정 발표가 있은 직후 별도의 퇴임식 없이 청내 각 부서를 순시하며 직원들과의 인사로 퇴임을 대신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3-03-15 18:36:4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억대연봉' 퇴직공무원 6천99명....
"마약이 비타민처럼 유흥업소에 ...
관세청 국감날 기재위에 나타난 ...
일본산 마스카라 방사능 검출 확...
규정 무시한 채 조사 자료제출요...
작년 국세청이 패소한 3천억 법...
김현준 청장 "조국 장관 일가 탈...
기내면세점 4년간 1조1천억 매출...
"마약이 비타민처럼 유흥업소에 ...
HDC신라면세점 전 대표, 밀수 혐...
관세청장 "면세·직구물품 되팔...
관세 성실납부 유인책 '보정제도...
유성엽 "관세사 자격, 관세공무...
관세청, 매년 반복되는 직원비리...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