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06 (금)

삼면경

국세청 4급 승진인사後...본청.稅大 비율 3년새 '최저'

◇…국세청이 20일자로 26명의 서기관 승진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이번 인사에서 국립세무대학(稅大) 출신 비율이 50%로 최근 3년새 최저치를 기록.

 

이 기간 서기관 승진에서 세대 출신 점유비율은 최고 72%를 넘을 때도 있었지만 지난해 50%대로 뚝 떨어진 상황. 올 상반기 65%를 넘기자 점유비가 다시 늘어날 것인지 관심이 모아졌지만 이번 하반기 인사에서는 50%로 뚝 떨어져.

 

최근 3년 동안 이뤄진 6차례 서기관 승진인사에서 세대 출신 점유비는 71%→72.2%→52.4%→54.5%→65.6%→50%를 기록. 임용구분별로 세대 다음으로는 행시 출신 6명, 7급 공채 5명 순. 

 

특히 이번 인사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상반기 인사에 이어 지방청 승진비중을 연이어 확대함으로써 본청 승진자 비율이 큰 폭 감소했다는 점. 서기관 승진인사를 앞두고 직원들은 과연 본청 점유비가 50%를 넘을지 주목했는데 뚜껑을 연 결과는 46.2%로, 최근 3년 동안 이뤄진 6차례 인사에서 가장 낮은 비율을 기록.

 

본청 서기관 승진자 점유비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66.7%→59.1%→53.1%→46.2%로 하락세.  

 

한편 이번 인사에서 특별승진은 4명이었는데, 본청에서 2명, 서울청 1명, 대구청 1명이 차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