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한-인니 '원산지증명서 전자교환시스템' 내년까지 구축 합의
양국 관세청장회의서 양해각서 체결…AEO MRA 액션플랜 서명

우리나라가 중국에 이어 인도네시아와도 원산지증명서를 전자적 형태로 교환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원산지 진위를 둘러싼 다툼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관세청은 2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제5차 한·인니 관세청장회의’를 열고, 전자적 원산지정보 교환시스템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수출입안전관리 우수공인업체 상호인정약정(이하 AEO MRA)체결을 위한 액션플랜에 서명했다.

김영문<앞줄 오른쪽 세번째> 관세청장은 2일 한·인도네시아 관세청장회의를 열고 양국간 원산지증명서 전자교환에 합의했다.

양국은 이날 회의에서 전자적 원산지정보 교환시스템(EODES)을 2020년까지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원산지정보 교환시스템 구축 합의는 지난 2017년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원산지증명서 정보를 해외 세관당국과 실시간 전자적으로 교환함에 따라 원산지증명서 제출 없이도 FTA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 이후 시스템이 구축되면 우리나라 수출기업이 원산지증명서 진위여부 등에 대한 다툼으로 인도네시아 세관에서 FTA 혜택을 받지 못하는 어려움이 해결될 전망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지난 2017년 중국과의 원산지정보 교환시스템 구축에 따라 원산지증명서 진위를 둘러싼 통관애로가 말끔히 해소되는 효과가 있었다”며 “인도네시아와의 통관애로 또한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과의 원산지 진위 여부를 둘러싼 통관 애로는 2016년 133건이 발생했으나, 전자적 원산정보 교환이 시작된 2017년부터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양국은 또한 이날 회의에서 AEO MRA 체결을 위한 세부절차와 일정에도 합의함에 따라, 우리 수출기업이 수입검사율 축소 등 통관절차상 혜택을 빠른 시일내 받게 될 전망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관세당국과 세관상호지원협정 체결과 능력배양 프로그램 운영 등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우리기업의 수출지원, 통관애로 해소를 위해 주요 교역국과의 관세청장회의 개최를 적극 추진하는 등 관세분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9-04-02 17:45:12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고공단 전보(19....
[프로필]관세청 과장급 전보자(1...
'지방청장 재임 1년'…행시는 남...
국세청 국.과장급 인사 後…전북...
최인호 "관세·회계사 자격증 대...
[프로필]조세심판원 심판조사관(...
문중 소유 땅 수용되자 양도세 ...
한류 식품 김치도 이젠 간소화된...
[프로필]관세청 과장급 전보자(1...
[인사]관세청 과장급 전보
중국계 마약밀수조직 필로폰 밀...
지자체·산업부·코트라와 함께 ...
[인천세관]사랑의 삼계탕 드시고...
[천안세관]개청 23주년 기념 행...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